다친 손가락 사진
번   호   47
작성자   한효석 ()
작성일   2007-04-13 오전 1:57:59
조회수   2191
첨부 파일   fing.jpg (28566Kb)


올해 들어 1월 말일까지 바빴습니다. 그래서 2월 초에 그 동안 쌓인 피로때문인지 몇 일 몇 날을 잠만 잤지요.

그러다 밀린 집안일을 하였지요. 특히 장작 난로에 땔 나무를 기계톱으로 토막토막 잘라야 했습니다.

그 기계톱에 손가락을 다쳐
2월, 3월을 몸고생, 맘고생하며 보냈습니다..

나이들수록 몸이 더 고달퍼지는 것 같아 우울하기도 하였지요..
모든 일이 싫어지고, 어쩔 수 없이 써야할 원고는 독수리 타법으로 겨우겨우 찍었습니다.

어느 정도 상처가 아문 뒤, 싸맨 손가락을 찍었습니다..
지금 4월 중순인데도 손가락 쓰기가 어눌합니다.


 

이전 글    소설가 이외수의 그림 - 희망을 노래함
다음 글    엄청났던 강의-충남교육연수원(2006년 4월)
이전글 답변쓰기 게시물수정 게시물삭제 게시물목록 다음글


All Contents Copyright(c) Since 2000.3 자유로운 세상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