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사이로 막가
번   호   43
작성자   지수엄마 (starmode@hanmail.net)
작성일   2006-10-23 오후 10:15:01
조회수   2028
첨부 파일   CIMG3841-.jpg (46990Kb)


아버님 산소에 갔다가 비를 만났습니다.
모두들 합심하여 움직이는 비닐하우스를 만들었지요.


----------------
(덧보탬)

이 사진을 올린 "지수 엄마"는 한효석의 제수입니다..

지난 일요일(10월 22일), 우리 형제와 그 가족들이 모두 충북 심천 아버지 산소에 모였습니다.

아버지 제사일에 즈음하여 1년에 한 번, 각자 음식을 장만하여 산에서 만나지요...

(제 홈페이지 '이런저런 이야기 67번' 글을 보시면 왜 그러는지를 자세히 알 수 있습니다..)

그 날 하늘에서 가뭄끝에 단비가 왔지요..

그래서 나이드신 어른들은 깔고 앉았던 비날 돗자리를 하나씩 뒤집어 쓰고 산에서 내려 가시고,

50이 넘은 장년들과 그 이하 젊은이들은
커다란 비닐을
손, 우산, 막대기로 받치고
기차놀이를 하며 산에서 내려 왔습니다...

이 사진이 바로 그 사진입니다..
아주 즐거웠습니다..

 

이전 글    우리집 창고 출입문에 핀 우담바라
다음 글    2006.6.20 부산금곡고 교사 연수할 때
이전글 답변쓰기 게시물수정 게시물삭제 게시물목록 다음글


All Contents Copyright(c) Since 2000.3 자유로운 세상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