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평> '귀족 노동자' 선동의 속내
이 름  인권하루소식 날 짜  2003-08-12 오전 8:27:47 조회수  1406

내용

 <논평> '귀족 노동자' 선동의 속내
 
 
 "'철밥통을 약속받은' 귀족 노동자들", "대기업 노조의 집단이기주의". 익숙한
 이야기다. 노동자들이 파업을 통해 자신들의 의사를 표현하려 할 때면, 때를 놓
 칠까 무섭게 이 같은 선동들이 전파를 타고 지면을 채운다.
 
  이번 표적은 최근 파업을 끝낸 현대차 노동자다. "올해 현대차 노동자 평균 연
 봉 5천만 원 이상". 보수 언론들은 자극적인 수치로 이성을 마비시킨다. 의례 생
 산직 노동자는 적은 임금을 받아야 당연하다는 이 사회의 천박한 의식을 교묘하
 게 비집고 들어온다. 매일 잔업에, 특근에, 철야까지 쉴 틈 없이 골병 들 정도
 가 되어야 그 돈을 받게 된다는 사실은 부러 외면한다. 불로소득자에게 관대한
 언론이, 세금 떼먹기를 밥먹듯이 하는 재벌이, 땀흘려 일한 대가를 쟁취하는 노
 동자를 불온시하는 세상은 뭔가 한참 잘못됐다.
 
 게다가 청년 실업과 비정규직의 증가, 저임금 문제까지 정규직 노동자 탓이라고
 몰아붙이고 있다. 말은 바로 하자. 비정규직이라 이름만 달리해 똑같은 일 시키
 면서도 임금 적게 주고 수시로 해고하며 노동자를 물건 취급하는 것은 자본의 장
 기 아니던가. 정규직과 비정규직 분열시키고 이간시켜 득 보는 것 역시 그들이
 아니던가. 짐짓 비정규직 노동자 위하는 척 사탕발림 해대는 모습은 가증스럽
 다. 그들의 속내란 기존의 정규직 노동자까지 쉽게 해고하고 임금과 노동조건도
 비정규직에 맞춰 하향화시키는 데 있다. '노조와의 공동 결정' 없이 정리해고나
 희망퇴직을 실시하지 않기로 한 현대차 노사 합의에 대해 경영권 침해라고 거품
 을 무는 이유는 바로 여기에 있다.
 
 현대차 노동자의 정당한 파업권 행사를 기득권자의 이기주의인 양 오도하는 언론
 의 입방아에 춤추며 산업자원부가 들고 나온 '사용자의 대항권 강화' 방안은 이
 러한 자본의 탐욕을 충실히 대변한다. 정리해고 요건 완화, 파업 중 대체근로 허
 용 등을 "사용자의 권리"라며 정당화한다. 노동자의 상태를 자본주의 초기로 되
 돌리려는 사용자의 '이권'을 '인권'인 양 왜곡하고 있다.
 
 시대는 앞으로 나아가야 한다. 노동자의 정당한 권리에 대한 여론 공세는, 노동
 자에게 비참한 생활을 강요하는 적대 정책은 당장 중단되어야 한다.
 
 
 인권하루소식 8월 9일 논평
 
                  ------------------------------------------
                        All Contents Copyright(c) Since 2000.3 자유로운 세상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