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코죽지 말고 힘내!
이 름  우리말123 날 짜  2007-02-17 오후 10:11:17 조회수  1439

내용

 안녕하세요.
 
 
 흔히 우리말이 어렵다고 하죠?
 그런 말을 들으면
 저는 "그것은 관심이 없어서 그렇다."라고 말합니다.
 어렵긴 하지만 우리의 혼과 넋이 들어있으므로 우리가 끝까지 보듬고 가야 하
 는 거죠.
 실은 저도 우리말을 어렵게 느끼는 것은 사실입니다.
 그래서 이렇게 꾸준히 공부하잖아요. ^^*
 
 
 지난 1월 중순에,
 KBS 라디오에서 한 아나운서 사회자가 방송 중에 '쿠사리'란 일본말을 썼습니
 다.
 다른 사회자가 이것을 꼬집자 "아니다. 표준어다."라고 맞받았습니다.
 사실 '쿠사리'는 '면박' 혹은 '핀잔'으로 다듬어서 써야 할 낱말인데 그 아나운
 서가 몰랐던 거죠.
 뒤늦게 자신의 실수를 깨닫고 방송에서 사과한 적이 있습니다.
 
 
 이처럼 말로 밥 먹고 사는 아나운서도 헷갈리는 우리말입니다.
 그러니 저 같은 사람이 어렵게 느끼는 것은 어찌 보면 당연하죠.
 그래서 공부해야하고......
 
 
 쿠사리는 두말할 필요 없이 일본말이지만,
 일본말처럼 보이는 우리말도 있습니다.
 얼마 전에 소개해 드린 '야로'가 그렇고,
 오늘 소개할 '야코죽다'도 그렇습니다.
 
 
 실은 요즘 제가 자주 듣는 말이 바로 '야코죽다'입니다.
 "충남대 떨어졌다고 너무 야코죽지 말고 힘내!"라는 말이죠.
 
 
 '야코죽다'는 '기죽다'를 속되게 말하는 낱말입니다.
 큰 호텔 가더라도 절대 야코죽지 말아라처럼 씁니다.
 이왕이면
 '큰 호텔에 가더라도 기죽지마라'라고 쓰면 더 좋겠지만,
 어쨌든 야코죽다가 속어일지언정 일본말은 아닙니다.
 
 
 저 요즘 기죽어 있지도 않고 야코죽지도 않았습니다.
 씩씩합니다. ^^*
 
 
 고맙습니다.
 
 
 우리말123
 
 
 아래는 예전에 보내드린 우리말편지인데,
 
 '야로'를 골랐습니다.
 
 지금 읽어보니 작년 월드컵 때 보낸 편지네요.
 
 
 
 
 [심판에게 야로가 있었을까요?]
 
 
 아직도 분이 안 풀리네요.
 
 스위스전 때 심판이 오프사이드 판정을 내리지 않은 것은 분명 잘못된 겁니다.
 
 FIFA 규정을 봐도 그렇고...
 
 
 이건 뭔가 야로가 있는 것 같습니다.
 
 그렇지 않고서야 국제심판이라는 사람이 어찌 그런...
 
 아무리 자질이 딸리기로서니...
 
 
 다른 경기에서는 그따위 짓거리 하지 말길 길며,
 
 그 심판에게 연민의 정을 담아 오늘 편지를 씁니다.
 
 
 "남에게 드러내지 아니하고 우물쭈물하는 속셈이나 수작을 속되게 이르는
 말"이 '야로'입니다.
 
 이 일에는 무슨 야로가 있는 것이 분명하다처럼 씁니다.
 
 
 이 낱말은 일본어 냄새가 물씬 풍기죠?
 
 やろ[야로]에서 온 것처럼 느껴집니다.
 
 
 그러나 이 '야로'는 우리말입니다.
 
 일부 사전에서 속어로 처리했지만,
 
 속어로 보건 안보건, 뜻이 속되건 아니건 간에,
 
 일본어와는 전혀 상관없는 아름다운 우리말입니다.
 
 
 스위스전 때 심판에게 정말 야로가 있었을까요?
 
 
 우리말123
 
 
                  ------------------------------------------
                        All Contents Copyright(c) Since 2000.3 자유로운 세상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